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포토/TV네티즌토론커뮤니티전체기사보기PDF지면보기
최종편집: 2019.12.15 16:39
  고양시  친절  시장  의정부시의회  경기도지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

 

피플&라이프

 

로컬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사설/컬럼

 
스포츠일반  연예일반  방송/엔터테이너  야구  축구  골프  격투기  영화/음악
뉴스 홈 스포츠/연예 격투기 기사목록
 
 
스포츠/연예

연천군, WBA 아시아 복싱 타이틀매치 개최

기사입력 2019-06-19 오후 12:22:00 | 최종수정 2019-06-19 12:22   
 
 
연천군에서 손에 땀을 쥐는 사각의 링 대결이 펼쳐졌다.
 
연천군은 15일 문화체육센터에서 생활복싱대회를 열고 WBA 아시아 미들급 타이틀전도 가졌다고 밝혔다.
 
연천군복싱협회에서 주최․주관하고 연천군체육회에서 후원한 이번 대회는 100여 명의 선수가 출전하여 갈고닦은 기량을 겨루었다.
 
시종 흥미진진한 대결을 치른 후 최우수선수상은 이유찬 선수에게 돌아갔고 종합우승은 더원복싱짐 체육관이 차지했다.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 WBA 아시아 미들급 타이틀전에서는 연천스타복싱짐 소속의 양현민 선수가 챔피언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양현민 선수는 중국의 와휘아오를 상대로 5라운드에서 KO승리를 거두었다.
 
연천군복싱협회 송병서 회장은 “이번 대회가 복싱의 대중적 관심을 환기시켜 체력단련과 다이어트 등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생활스포츠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회에 참관한 김광철 연천군수는 “오늘 젊은 복서들의 열정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선수들의 땀방울이 복싱이 인기종목으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되리라 믿습니다”라고 말하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창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한국실업유도연맹 전국실업 유도최강전 의정부 개최
의정부 김유하 선수, 중국 위해 태권도협회 홍보대사 임명
격투기 기사목록 보기
 
  스포츠/연예 주요기사
‘경동시장 얼짱녀’ 정체가(?)…네티즌들 궁금증 폭..
'2010 벨리댄스 서울경기지역대회, 제2회 세계벨..
(화제탐방) - 의정부시 부용고등학교 복싱부
의정부 태성무에타이회관 제4회 고양시대회 종합우승
걸그룹출신 브랜드 뉴데이 '수아' 금단비가 화장품 모..
의정부 태성무에타이·킥복싱 여성 수련생, CJ헬로비..
'무에타이-킥복싱' 의정부 태성회관 소속 선수 '전사..
신흥대 생활체육과 조상효 선수, 광저우 아시안게임 ..
 
 
분야별 최신뉴스
종합 문화/생활 로컬
의정부소방서, 호원119안전센터 ..
의정부소방서, 민·관 화재예방 ..
연천군, 2019년 사업용 자동차 ..
양주시시설관리공단, 시민의 경..
수원국유림관리소, 사랑의 땔감 ..
구리시의회 박석윤 의장, 제1회 ..
신한대학교, 2019년도 공동학술..
서울국유림관리소, 예비사회적기..
경기도 제4회 버스승무사원 채용..
성남시의료원 7개 마을버스 노선..
전체목록
감동뉴스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
 
오늘의 포토
 
양주시 2019년 내부청렴도 전국 ..
(기자수첩) 의·양·동·포·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제6차 ..
(영상) "내 집앞 쓰레기 소각장..
 
가장 많이 본 뉴스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오목로 205번길 42, 골드프라자 3층 301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l 발행·편집인:황민호 l 청소년보호책임자 :황민호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07년 9월 13일(등록:2007년 12월 21일) l 대표E-mail:seoul5554@hanmail.net l 저희 경원일보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경원일보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19 경원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